2018년 9월 4일 화요일

Be My Eyes

https://www.bemyeyes.com/

시각장애인과 정안인을 연결해준다는 취지의 서비스이자 폰에 설치되는 앱.

이런 게 있다는 소식을 들은지는 오래 되었는데 제대로 통화를 한 적은 여태 고작 두 번이다. 처음엔 영어, 신발인가 옷인가 색을 봐달라는 게 첫 통화였는데 그때는 영어 쓰는 사람이기도 하고 용건도 간단해서 통화가 금방 끝났다.

약간의 뿌듯함을 기억하고 다음 통화를 기다렸지만 서비스 초반이라 그런지 아니면 워낙 서비스 원산지랑 멀리 떨어져서 그런지 연락이 잘 들어오지 않았다

그리고 한참 시간이 지나서 연락이 들어왔는데, 전화기를 들고 헬로 여보세요를 몇 번이나 해도 저쪽에는 내 목소리가 들리질 않는지 반응이 없었다. 이상하다 싶었는데, 그 뒤로 두번쯤 그런 일이 더 있었다. 전화기를 바꿨는데 아무래도 (아이폰에는 용도별로 여러 마이크가 있다고 하던데) 영역별 마이크 중에 이 앱이 쓰는 마이크가 고장인 듯 했다. 시리를 불러도 인식을 못 하고, 행복한소리라는 앱에서 목소리 녹음을 해도 모기 소리보다 작게 녹음되는 걸 보면 짐작이 틀린 것 같지 않았다.

그래서 한동안은 연락이 들어와도 받질 않았다. 이어폰을 쓰지 않고서는 통화가 안 되는데 평소에 이어폰을 잘 들고다니질 않기 때문이었다.

그러다 방금 연락이 들어왔다. 마침 집이었고 마침 이어폰이 눈 앞에 있었다. 받아보니 화면이 검게만 나와서 통신상태가 안 좋은가 하고 인사를 해보았더니 목소리는 잘 들렸다. 약간 왜곡되는 목소리이긴 했지만 전화통화도 상태 안 좋을 때는 그 정도는 하니까.

용건은 쇼핑몰 사이트에서 비밀번호를 바꾸고 싶다는 것. 처음에는 얼김에 잘못 알아들어서 비밀번호 찾기 화면으로 들어갔는데, 이미 계정과 비밀번호는 알고 있는 데서 비밀번호를 바꾸고 싶다는 거여서 절차를 밟아갔다. 사실 이런 걸 대신 해줘도 되나 싶은 생각이 안 든 건 아니었는데, 기왕에 계정이며 비밀번호를 알고 있고, 휴대폰 본인인증 문자도 불러줄만큼(문자 불러주는 목소리가 어딘가 어색했는데 기계음이었던 걸까?) 상황은 되었으니 별 문제는 안 되지 않을까 생각했다.

용무가 끝나고 통화를 마칠 때는 서로 허허 웃으면서 끝났다. 다음에 혹시 연락이 닿으면 또 통화하자면서.

그래도, 혹시 정말 진짜 모르니까, 이로써 내가 어떤 나쁜짓에 연루되었다면 그건 나의 호의와  멍청함에서 비롯한 것임을 밝혀둔다.